그 밖의 기능
 

[연율이민법인] “코로나19로 아시아계 인종차별 안돼” 하원서 결의안 통과

[연율이민법인] “코로나19로 아시아계 인종차별 안돼” 하원서 결의안 통과

​녕하세요, 연율 이민법인입니다. 하원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인종차별주의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하였습니다. 다음은 관련 내용의 기사입니다.




< ​기사 본문 >


“코로나19로 아시아계 인종차별 안돼” 하원서 결의안 통과

한국일보 ㅣ 2020.09.17


▶ 민주당 주도로 처리…공화당은 트럼프 비난용 결의안이라며 반대

하원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인종차별주의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결의안은 모든 공직자가 반(反)아시아 정서를 규탄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아시아계에 전염병 대유행의 책임이 있다고 비난하는 사람들로부터 공격과 폭력이 증가함에 따라 증오범죄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결의안은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했다고 알려진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을 향한 증오범죄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지난 3월 대만계 미국인인 민주당 그레이스 멍 하원 의원이 발의했다.

결의안은 민주당이 찬성하고 공화당이 반대하는 가운데 당의 노선에 따른 투표가 이뤄져 찬성 243명, 반대 164명로 확연히 갈렸다.

공화당은 이번 결의안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려는 의도가 담겼다고 봤기 때문이다.

실제로 결의안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 ‘우한 바이러스’, ‘쿵후’와 같은 비공식적 용어로 사용하는 것이 아시아 공동체에 대한 반감을 더욱 부추겼다고 지적했는데, 이들 용어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책임론을 거론하면서 자주 쓴 표현들이다.

민주당 마크 다카노 하원 의원은 “대통령이 인종차별주의를 부추기고 아시아계 미국인과 이민자들에 대한 공격을 선동하고 있다”며 공화당의 결의안 반대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나 중국 바이러스로 언급하는 것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폭력에 기여하는 것과 같다는 생각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CLICK!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00917/1328645






연율 이민법인은,


미국 뉴욕주 변호사인 11년 경력의 미국 이민전문가가 꼼꼼하게 커버레터를 작성하고 입증자료들을 세심하게 준비합니다. 연율 이민법인의 모토인 “고객우선주의”를 실천하고, 늘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 분과의 피드백 및 상담을 가장 우선시하며, 늘 겸손한 자세로 고객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늘 노력하겠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연율 이민법인이 함께 하겠습니다.

미국비자와 이민에 대해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사무실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1644-0521, 무료상담/미국변호사 직접상담)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