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밖의 기능
 

[연율이민법인] 中, 미국기자 비자 묶었다…외교부 “美가 먼저 풀라”

[연율이민법인] 中, 미국기자 비자 묶었다…외교부 “美가 먼저 풀라”

​녕하세요, 연율 이민법인입니다. 중국이 일부 미국기자의 비자 연장을 막고 일시적으로만 체류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다음은 관련 내용의 기사입니다.




< ​기사 본문 >


中, 미국기자 비자 묶었다…외교부 “美가 먼저 풀라”

머니투데이 ㅣ 2020.09.07 ㅣ 김주동 기자


중국이 일부 미국기자의 비자 연장을 막고 일시적으로만 체류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이 중국기자를 상대로 한 비슷한 조치와 기한을 맞췄다. 양국의 싸움은 언론계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7일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 CNN은 각각 중국에 있는 자사 기자 1명(총 2명)의 언론인 비자 갱신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트위터

CNN은 지난주 중국 당국이 자사의 데이비드 컬버 기자에게, 언론인 비자 갱신 절차가 진행중이라는 안내문을 보내면서 만료된 비자와 함께 이를 갖고 다니라고 했다고 전했다. 통상 중국에서 언론인 비자는 1년 단위로 갱신되는데 이 안내문으로는 2개월 동안 유효하다. 이렇게 되면 11월 초까지 체류가 가능하다.

해당 기자는 중국 측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조치에 대한 ‘상호 대응’이라고 들었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월 중국 언론 5개사가 중국정부의 통제를 받는다면서 미국 체류 인원을 총 100명으로 제한해 결과적으로 60명을 추방하고, 5월 초 중국기자의 비자를 90일로 제한해 석 달마다 갱신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8월 6일을 앞두고 중국 기자들은 비자를 갱신해야 했는데, 이날 WSJ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들의 갱신 신청이 모두 보류됐지만 당국은 90일간 더 미국에 남을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체류 기한은 11월 초가 됐는데, 중국의 이번 대응 조치는 날짜를 여기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국기자들의 비자 연장은 처리 중이다. 그동안 아무 문제 없이 취재할 수 있다”고 적은 뒤 “중국기자들이 공정하게 대우받는다면 우리는 미국기자들과 훌륭한 협력을 기꺼이 계속할 것이다”라고 썼다. 미국이 먼저 중국기자에 대한 압박을 풀라는 뜻이다.

중국은 앞서 코로나19 관련 WSJ 칼럼에 반발해 이곳 기자 3명을 추방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중국이 12명가량의 미국 기자를 내보냈다고 전했다.

​CLICK!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90717330560637





연율 이민법인은,


미국 뉴욕주 변호사인 11년 경력의 미국 이민전문가가 꼼꼼하게 커버레터를 작성하고 입증자료들을 세심하게 준비합니다. 연율 이민법인의 모토인 “고객우선주의”를 실천하고, 늘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 분과의 피드백 및 상담을 가장 우선시하며, 늘 겸손한 자세로 고객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늘 노력하겠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연율 이민법인이 함께 하겠습니다.

미국비자와 이민에 대해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사무실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1644-0521, 무료상담/미국변호사 직접상담)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