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밖의 기능
 

[연율이민법인] “트럼프, 대선 당일 큰 표차로 앞서지만 결국 뒤집힐 것”

[연율이민법인] “트럼프, 대선 당일 큰 표차로 앞서지만 결국 뒤집힐 것”

​녕하세요, 연율 이민법인입니다. 우편 투표 개표가 지연돼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당일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크게 앞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다음은 관련 기사 내용입니다.






< ​기사 본문 >


“트럼프, 대선 당일 큰 표차로 앞서지만 결국 뒤집힐 것”

중앙일보 ㅣ 2020.09.03 ㅣ 정은혜 기자


미국 대선 대혼란 예고

민주당 성향 유권자 우편투표 많아

개표 진행될수록 바이든에 표 몰려

트럼프 “선거 사기” 불복 가능성

우편 투표 개표가 지연돼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당일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크게 앞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우편 투표 개표가 진행되며 바이든 후보가 결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표차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선 당일 큰 표차로 앞서가던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 투표 개표에서 뒤집어지면 우편 투표를 사기로 몰아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수 있어 엄청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 민주당의 데이터분석기업 호크피쉬의 최고경영자(CEO) 조 멘델슨은 1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운영하는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이 자금을 대 설립된 호크피쉬는 민주당전국위원회(DNC)와 바이든 후보를 지원한다.

호크피쉬가 지난달 1~16일 미국 50개 주 1만7253명 유권자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 성향 유권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우편 투표하겠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공화당 성향 유권자들은 대부분 “직접 투표하겠다”고 말했다.


미 데이터 분석가가 예측한 대선 개표


그 결과 대선 당일엔 직접 투표가 대부분 개표되고 우편 투표는 일부만 개표될 것으로 예상됐다. 호크피쉬는 대선 당일 직접 투표는 모두 개표되고 우편 투표는 15%만 개표된다고 가정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538명의 대통령 선거인단 중 408명을 갖고, 바이든 후보가 130명을 갖는다는 추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우편 투표가 더 많이 개표되면서 바이든 후보에게 표가 몰리며 대선 나흘 뒤 트럼프 대통령을 앞지르고 결국 큰 표차로 승리할 것으로 호크피쉬는 전망했다. 호크피쉬는 우편 투표가 모두 개표되면 바이든 후보가 33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204명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멘델슨은 “민주당과 공화당 유권자의 우편 투표 성향을 고려할 때 대선 당일 트럼프가 엄청나게 앞설 수 있다는 예상은 매우 가능성이 있는 시나리오”라며 “대선 당일의 트럼프 승리는 ‘붉은 신기루’(red mirage)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표 투표 개표가 지연되면 대선 승자의 윤곽이 늦게 나올 수 있는 만큼 성급하게 승자를 예측하는 걸 경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캠프의 팀 머토프 대변인은 “언론은 미래를 예측하는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공화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첫 연설에서 민주당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요구한 보편적 우편 투표를 하면 대규모 선거 사기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연방우체국(USPS) 내부 감사 결과 지난 6월 2일부터 8월 13일까지 진행된 미국의 예비선거에서 최소 100만표의 우편 투표가 지각 배송된 것으로 집계됐다. 워싱턴포스트(WP) 자체 집계에서도 23개 주 예비선거에서 무효표로 처리된 우편 투표가 53만4000여표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우편 투표가 대폭 확대되는 이번 대선에서는 지연 배송 등으로 무효 처리되는 우편 투표가 적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 이번 대선에서 우편 투표에 참여할 권리를 얻은 유권자는 전체의 83%인 1억95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주요 격전지에서는 우편 투표가 승패를 결정짓는 최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CLICK!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031727?sid=104






연율 이민법인은,


미국 뉴욕주 변호사인 11년 경력의 미국 이민전문가가 꼼꼼하게 커버레터를 작성하고 입증자료들을 세심하게 준비합니다. 연율 이민법인의 모토인 “고객우선주의”를 실천하고, 늘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 분과의 피드백 및 상담을 가장 우선시하며, 늘 겸손한 자세로 고객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늘 노력하겠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연율 이민법인이 함께 하겠습니다.

미국비자와 이민에 대해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사무실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1644-0521, 무료상담/미국변호사 직접상담)








error: Content is protected !!